'골때녀' 제작진, 사과
"스스로 돌아보는 시간"
경기 기록 공개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배성재와 이수근이 본 방송 전 등장해 앞으로 달라지는 프로그램의 내용을 언급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앞서 논란이 됐던 '골때녀' 편집에 대해 제작진과 캐스터 배성재, 해설 이수근이 등장해 사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골 때리는 그녀들'을 아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들께 득점 순서 편집으로 실망을 안겨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스포츠 정신에 입각한 예능답게 출연진들의 열정과 성장을 고스란히 담아내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배성재와 이수근이 등장했다. 배성재는 "시청자 여러분의 따끔한 질책과 충고를 새겨듣고 다시 한 번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이었다"라며 "'골때녀'는 이번 일을 발판삼아 조금 더 발전하는 계기를 가지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수근과 배성재는 "향후 촬영분부터 '골때녀'가 이렇게 바뀐다. 전후반 진영 교체와 중앙 점수판을 설치하도록 하겠다. 경기감독관이 입회 하에 공정한 경기를 증명하겠다. 경기 주요 기록을 홈페이지에 공개하도록 하겠다. 잘 귀담아듣고 반영하겠다. 믿고 지켜봐주길 바란다"라고 설명했다.

이수근은 "오늘의 경기는 액셔니스타와 원더우먼의 경기다. 경기 자체는 항상 공정하게 진행된다. 선수들의 열정과 감동이 고스란히 잘 전달되도록 하겠다. 우리 두 사람은 경기를 지켜보는 또 한 명의 시청자이기 때문에 두 눈 크게 뜨고 지켜보겠다"라고 말했다.

원더우먼 팀은 패배 후 다음날 코치단과 함께 특훈을 했고 결의를 다졌다. 원더우먼 팀의 감독 이천수는 각 선수들에게 보완해야할 점들을 편지로 남기는 정성을 보였다.

액셔니스타 골키퍼 장진희는 실력을 지적하는 여러 글들을 언급하며 "솔직히 속상하다. 진짜 잘하고 싶다. 누구나 다 잘하고 싶지 않나. 그런데 나는 포기 못 하겠다. 이제야 열심히 한 게 보이는구나, 인정해 줄 때까지 포기하고 싶지 않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액셔니스타는 후반 최여진, 정혜인이 각각 한 골씩을 넣었다. 이수근은 "드디어 합작 플레이가 나왔다. 공을 잡고 흥분하지 않고 슬로우로 줬다. 정혜인이 모서리로 꽂았다"라고 말했다. 경기는 정혜인의 추가 2골까지 더해 4 대 0으로 액셔니스타의 승리로 끝났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