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의 바다' 정우성./사진제공=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정우성./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우성이 제작자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4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 제작자 정우성과 화상인터뷰로 만났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지구에 물이 부족해진 근미래를 배경으로 자원부족, 기후변화, 자원경쟁, 계급문제, 연구윤리 등 여러 주제를 건드린다.

이날 정우성은 '고요의 바다'가 넷플릭스 글로벌 순위 3위까지 오른 성과에 대해 "성과에 대한 예상은 소용없는 것 같다. 사람들에게 얼마나 사랑을 받을지는 미지의 영역이지 않나. 많은 분들이 봐줌으로 인해 많은 목소리가 존재한다는 건 바람직하고 즐거운 일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우가 아닌 제작자로 참여하는 만큼 흥행 여부나 호불호에 대한 평가에 더욱 신경이 쓰이지는 않았을까. 이에 정우성은 "신경쓰일 수 밖에 없더라"며 "요새는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로 전세계에 동시적으로 공개되지 않나. 그게 좋은 일이기도 하지만 얼마나 부담되는 일인가를 지난 24일과 25일 절실하게 느꼈다.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제작진의 일원으로서 에피소드를 완성짓는 일련의 과정 속 우리가 놓친 부분이 무엇이고 장점이 뭔지 잘 알기 떄문에 혹여 이런 단점이 세상 사람들에게 미움을 받으면 어쩌나 걱정했던 것도 사실이다. 내 스스로를 돌이켜보고 자기 반성을 많이 했다. 지금 역시도 내 스스로를 되짚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고요의 바다'는 정우성이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에 이어 두 번째로 제작자에 나선 작품이다. 제작자로서 이전에 비해 조금더 성장한 부분은 무엇이었냐고 묻자 정우성은 "'나를 잊지 말아요'가 세상에 이 작품을 내놓고 싶은 영화인의 갈망에서 시작된 즉흥적인 도발이었다면, '고요의 바다'는 원작 단편영화를 보고 좋다고 생각해서 스스로의 의지를 가지고 제작에 참여한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작때는 제작자이면서 배우로서도 참여했기 때문에 제작자로서 미숙한 점이 많았다. '고요의 바다'는 완성도나 호불호를 떠나 제작사로서 돌발적인 문제를 해결하고자 충실히 임했던 과정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제작자로서 가지는 고충에 대해서는 "작품이 전달하고자 하는 본질의 특성을 유지시키면서 상업화 된 작품으로서 타협점을 찾을까 하는 고민을 끊임없이 하게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