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방송인 유재석이 '런닝맨'에서 자녀 계획을 최초 공개한다.

2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코로나19 완치 후 녹화에 참여한 유재석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주 코로나 확진으로 인해 녹화에 불참했던 유재석은 이날 '이마팍 도사'로 변신한 전소민에게 초대된 게스트로 등장했다. 그는 사주를 보며 자신에 얽힌 솔직한 속마음까지 공개했다.

전소민은 "코로나로 액땜했다"고 했다. 이에 유재석은 "사실 '나에게 이런 일이?'라는 마음이 컸다", "주변에 미안했다”며 당시의 심경을 언급했다. 이어 "올드보이처럼 있었다"며 격리 기간 동안 겪었던 본인의 일상과 에피소드들을 가감 없이 공개했다.

뿐만 아니라 사주에 자녀 관련 얘기가 나왔다. 유재석은 "아내 나경은 씨와 얘기했다"며 차후 자녀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하기도.

과연 멤버들이 진행한 유재석 탐구의 내막은 어땠을지, 진솔함이 가득했던 유재석의 사주풀이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