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이마팍' 도사
"유회복이다" 인사
"코로나19 액땜, 대운 들어와"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올해 '대운'이 들어왔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이마팍 도사' 콘셉트로 전소민이 도사로 분해, 유재석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유재석은 춤을 추고 있는 전소민을 보며 "'쇼윈도'에서 복수하는 분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소민은 "유양성 씨!"라며 코로나19 확진에 대해 언급했고, 유재석은 "유확진, 유회복이다"라며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복귀했다고 밝혔다.

전소민은 "3차 맞았네. 그리고 집에 있는 동안 닭가슴살 샌드위치 먹었네"라며 신기(?)를 보였고 유재석은 "이틀에 한 번씩 전화가 와서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유재석은 "자가격리 당시 하루 일과가 아침에 자가격리하는 동료들과 전화를 한다. 아침 9시에 '아침마당'을 틀어둔다. 그럼 9시 40분쯤 세호가 전화가 와서 통화하고 10시에는 봉선이, 11시에는 소민이가 전화가 온다. 그럼 오후 4시까지 스케줄이 너무 바쁘다. 그 쯤되면 목이 쉰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유재석은 "나경은 씨가 문 앞에 음식을 두면 작은 방에서 장갑을 끼고 밥을 먹었다. 힘들었다"라고 토로했다.

유재석은 "'연예대상'을 받는데 상을 받고 못 받고가 아니라 내가 없으니까 심심하더라. 종국이와 지효가 커플상을 받을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고, 하하는 "뽀뽀 정도 했으면 받았지"라며 아쉬워 했다. 전소민은 "나와 세찬이가 이번에는 노려보기로 했다. 그럼 뽀뽀 한 번 해야한다"라고 적극적으로 임했고, 유재석은 "그런데 둘은 안 어울린다. 내가 바라는 커플이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소민은 유재석의 사주에 "삼재인데 코로나 확진이 액땜일 수 있다. 2020년부터 대운이 시작됐다. 앞으로가 더 좋아진다. 올해 초부터 일 제안도 많아진다"라며 "주변에 나이가 많은 후배 개그맨이 시기, 질투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유재석은 지석진, 박명수를 언급했고 유재석은 "실제로 명수 형은 내 뒷이야기를 하고 다니는 걸 알고 있다. 제작진에게 해서, 돌아돌아 들어왔다. 그래서 명수 형에게 전화해서 물어봤더니 '누가 그래!'라고 하더라. 그래서 누구인지 얘기했더니 '그럼 맞아'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유재석은 "하하는 끝까지 내 옆에 있을 동생이다. 의리 하나는 보증한다. 하하는 내 뱃속에 태아처럼 있다. 지석진은 30년 째 데리고 다니고 코를 닦아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전소민은 "이동수가 있었고 올해 또 이동수가 있다. 사주는 '약한 불'이다. 검정색은 피해야 한다. 속옷이나 인테리어 등 검정색을 피하고 빨간색, 노란색이 좋다"라고 밝혔다.

유재석은 "세호와 소민이를 연결시켜주려고, 자리 마련해보려고 했는데 쉽지 않더라"라고 말했고, 하하는 "세호가 정색을 하더라고"라며 조세호의 적극적이지 않은 반응을 언급해 전소민을 당황케 했다.

한편, 멤버들은 신년 운세 복채 레이스를 펼쳤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