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이제훈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장르.판타지’ 부문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김유정이 작년에 이어 MC로 호흡했다.

‘모범택시’ 이제훈은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모범택시 찍으며 여러 고난도 행복도 함께했던 시간이었다. 모든 분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작품을 사랑해 주시고 노력해 주셔서 제가 지금 이 자리에 서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제가 모범택시라는 작품을 선택 하면서 이 세상에 억울한, 그리고 힘든 부분을 모범택시에 무지개운수 사람들이 대신 해결해 주고 억울함을 풀어준다는 마음으로 연기 했었는데 그 마음이 어떻게 전달 됐는지 궁금하다”며 “많은 사랑 덕분에 시즌2 얘기도 나오는 것 같고, 너무 소망한다”고 전했다.

이어 “너무 잊지 못할 평생 캐릭터가 될 것 같다. 시청자 여러분들께서도 잊지 말아달라”며 “우리 팬 여러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러분들의 응원과 사랑으로 제가 계속 힘을 내서 연기하는 것 같다. 그 믿음에 대한 보답 앞으로 좋은 연기로 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모범택시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 감사하다”며 “열심히 할 테니까 지켜봐 다라”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