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2021 SBS 연기대상' 대상 후보에 오른 이하늬, 이제훈, 김소연이 수상자 발표에 앞서 소감을 전했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김유정이 작년에 이어 MC로 호흡했다.

대상 후보에 오른 소감에 대해 김소연은 “이렇게 후보에 오른것 만으로 진심으로 영광이고, 이 자리에 선 것 만으로 너무 떨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제훈은 “너무나 믿기지가 않다. 후보에 올랐던 기억 만으로도 앞으로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 같다. 대상은 제 옆에 계신 두 분중에 한 분이 아닐까 감히 예상해 본다”고 말했다.

이하늬는 “대상 후보라는 것 자체가 배우로서 정말 영광인 것 같다. 수상을 하게 되던 하지 못 하던 다 영광스럽다는 생각이 든다. 후보에 오른 건 다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 덕분이다.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MC 신동엽은 이하늬를 향해 최근 결혼 소식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최근 행복하고 기쁜 소식이 있다"며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이하늬 “너무 깜짝으로 놀래켜드린 것 같긴 한데 드라마 끝나고 그렇게 됐다”며 “축하해 주신 많은 분들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