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배우 한지현, 최예빈, 노정의가 '2021 SBS 연기대상'에서 ‘신인연기상 여자상’으로 상을 수상했다. 작년 신인연기상 수상자인 배우 조병규, 소주연이 시상을 맡았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김유정이 작년에 이어 MC로 호흡했다.

‘펜트하우스’ 한지현은 “신인상을 받게 되서 너무 영광이다”라며 “펜트하우스 석경이로 받게 되서 더 좋다”고 전했다.

‘펜트하우스’ 최예빈은 “지현 언니와 같이 이 자리에 서게 될 줄 몰랐다 너무 축하한다”며 “좋은 작품을 만나 과분한 사랑을 받게 됐는데 선배님들 처럼 좋은 배우로 오래 연기하라는 뜻으로 알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 해 우리는’ 노정의는 “안 떨릴 줄 알았는데 너무 떨린다”며 관계자 및 가족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