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탕준상, 이재인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청소년연기상’으로 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김유정이 작년에 이어 MC로 호흡했다.

'라켓소년단' 탕준상은 “오늘이 청소년으로서 제 마지막 날이다 이거야말로 두번다시 받을 수 없는 상인데 재인이와 함께 받아서 더 좋다”며 “앞으로 배우로서의 욕심이 더 생기는 것 같다. 이 상은 저에게 더 많이 노력하고 잘 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라켓소년단' 이재인은 “이 드라마로 팬카페가 생겼다”며 “다음에도 노력해도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