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학폭 의혹에 휘말렸던 배우 조병규가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자로 참석했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김유정이 작년에 이어 MC로 호흡했다.

이날 작년 신인연기상 수상자인 배우 조병규, 소주연이 시상자로 참석했다. 소주연은 “저희가 이 자리에서 신인연기상을 수상하고 딱 1년 만이다. 잘 지내셨나”고 물었다. 조병규는 “요새 영화 촬영 끝난지 얼마 안 돼서 집에서 쉬고 있다”며 “촬영장만 오가다가 SBS 연기대상에 다시 오니까 작년 생각도 나고 감회도 새롭다”고 답했다.

조병규는 “배우로서 딱 한번 받을 수 있는 신인연기상을 받고 좋은 배우가 되어야겠다 다짐했는데 혹시 주연 씨는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나”라고 질문했다. 소주연은 “자연스러운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