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우, 김요한, 로운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나인우, 김요한, 로운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요한, 나인우, 로운이 '2021 KBS 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가수 성시경, 배우 김소현, 이도현이 진행을 맡았다.

생애 단 한 번 받을 수 있는 신인상 남자 후보에는 '학교 2021' 김요한, '달이 뜨는 강' 나인우, '연모' 남윤수, 로운,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 '경찰수업'과 '학교 2021' 추영우, '딱밤 한 대가 이별에 미치는 영향' 홍경이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발표 결과 김요한, 나인우, 로운이 신인상을 공동 수상했다. 먼저 나인우는 "한 번만 받을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마음이 울컥하기도 한다. 진심으로 정말 감사한 마음 담아서 인사 드리고 저 스스로에게 딱 한 마디 하고 내려가겠다. 일단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정말 감사 인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종찬아(나인우 본명) 고생 많았다. 네가 존재하기에 사람들이 이 세상이 있는 게 아니라 세상 사람들이 존재하기에 네가 있는 거다. 항상 겸손하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감사한 마음을 살길 바란다. 종찬아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김요한은 "사실 이렇게 시상식에 불러 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제 이름이 불리는 순간 주저 앉을 뻔 했다. 이 자리에 서기까지 고생한 엄마, 아빠 너무 감사하고 사랑한다. 동생들 미운 오빠 따라줘서 고맙다"며 "'학교 2021'을 통해서 시청자 분들께 찾아뵙게 됐는데 좋은 배역 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앉아 있는 같이 연기한 이현이, 영우, 강민이 형, 별이 너무 고맙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김요한 되겠다"고 말했다.

로운은 "일단은 감사할 분이 많다. 지금 TV를 보고 있으면서 누구보다 기뻐할 사랑하는 가족들, 최고의 원동력 열심히 살 수 있는 이유가 되는 사랑하는 엄마, 아빠, 사랑하지는 않지만 우리 누나"라며 "TV를 보면서 제가 이 행복을 나누고 싶은 친구들에게 고맙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했다.

로운은 "20부작 긴 호흡 하면서 사계절 동안 많은 스태프들이 고생했다. 배우들도 포함이다. 혼자 할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주신 상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고 위로해서 주셨다고 생각하고 싶다"며 "제가 조금 보여주고 싶지 않은 부분이 있다. 처음으로 고생했다고, 잘하고 있다고 이야기 하고 싶다. 저를 존재하게 해준, 제게 소속감을 준, 저를 제외한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해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