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검은태양' 남궁민이 '2021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1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가 작년에 이어 단독 진행을 맡았다.

남궁민은 "연말이 되면 상이 주는 기분이 묘한 것 같다. 오래전 일인데, 제가 이곳 MBC 연기대상에 참석한 적이 있었다. 참가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했지만, 집으로 돌아가서 잠자리에 혼자 누웠을 때 뭔가 조금은 먹먹한 기분이 들더라. 부정적인 느낌은 아니었다. 그 기분이 뭔지는 잘 모르겠다. 오랜 시간이 흐른 후에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촬영 두 달 전부터 하루도 안 빼고 감독님과 전화 통화를 했다. 감독님이 현장에서 너무 웃는 얼굴로 활기차게 이끌어줘서 잘 마무리된 것 같다. 기술적인 측면에서 시간이 많이 드는 드라마였다. 중반이 지나고나서는 우리에게 시간이 조금만 더 있었으면 어떨까하는 아쉬움도 남았다. 그럼에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이유는 스태프들, 연기자들 덕분"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꼼꼼하게 준비해 가는 편인데 '검은태양'은 준비할 게 너무 많아서 그게 잘 되지 않았다. 그래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다. 그런데 현장에 나가면 사랑스러운 연기자 분들이 '검은 태양' 캐릭터 모습 그대로 서 있더라. 그게 진심으로 힘이났다. 몸과 마음이 많이 지쳤지만, 끝까지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남궁민은 "아름아 내 곁에 항상 있어줘서 고맙고 사랑해"라고 공개 열애 중인 진아름을 언급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