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배우 박하선이 '검은 태양' 6회 만에 퇴장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1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가 작년에 이어 단독 진행을 맡았다.

이날 MC 김성주는 박하선에게 "'검은 태양'에서 6회 만에 퇴장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에 팬들은 입금이 6회까지 밖에 안 된거 아니냐더라"고 말했다. 이에 박하선은 "입금은 처음부터 스핀오프까지 합해서 한꺼번에 받았다. 처음부터 계획된 일이었다"고 설명했다.

'검은태양'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감독님이 계속 러브콜을 해줬다. 죽는 거는 두렵지 않았다. 어렵지만 매력있을 것 같았고, 스핀오프도 재밌는 시도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