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 드디어 정동원 만났다
정동원 맞이에 '정성'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캡처


박원숙이 정동원 '찐팬'임을 인증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트로트가수 정동원이 사선녀 하우스를 방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평소 정동원에 대한 진한 팬심을 자랑했던 박원숙은 "오늘 누가 오는 줄 아냐?"라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아침부터 속눈썹을 붙이고 아침 밥을 거르는 등 흥분했다. 그는 “내가 생전 처음. 태어나서 처음. 어릴 때 부터 여지껏 팬으로 이렇게 누굴 좋아하는 건 생전 하고도 처음이다”라며 기대감을 안겼다.

박원순은 정동원이 부른 ‘보릿고개’ 무대를 50번 이상 봤다며 ‘찐팬’임을 인증했다. 게다가 정동원의 할머니한테 전화를 건 박원숙은 "동원이 뭐 좋아하느냐?"라고 묻기까지하며 정동원 맞이에 정성을 쏟았다.

박원순은 정동원을 위해 평소 좋아한다는 고구마 맛탕과 팥죽 등을 준비했다. 그는 “그러고 보내 내가 우리 아들 뭘 해준 게 없다”며 “걔가 뭘 좋아하는 지 모든 것을 돈으로 보상하려고 했던 것 같다. 나도 젊기도 헀고, 살아 보니 엄마가 뭔지도 알고 뭘 어떻게 해야 할지 이제 알았다”며 가슴 아파했다.

사선녀가 자신들의 첫인상을 묻자, 정동원은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더 분위기가 좋다”며 “가족 느낌 나는 이 분위기가 좋아서 놀랐다”고 말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역시 그는 “진짜 가족처럼 잘 맞는 것 같았다. 네분 다 성경이 통일되는 게 유쾌하고 친절하시다”라고 털어놨다.

식사 도중 정동원은 “제 나이가 중2라서 주변에서 중2병이 왔냐고 많이 물어본다”며 “학교가 남녀공학인데 첫 등굣날 제가 화장실에 갔었는데 친구들이 화장실 앞에 다 막 둘러싸서 제가 못 나가고 그랬다”며 유명해진 후 인기를 떠올렸다. 그는 “요즘은 좀 잠잠한데 예전엔 학교 가는 게 두려울 정도였다”며 “이젠 친해지다 보니 그런 게 없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박원숙은 정동원에 대해 "활짝 웃는 모습이 너무 인상적이었다"라며 "꼭 첫사랑을 만나는 듯한 설렘을 줬다"라고 말했고, 김영란 역시 "웃는 게 소년같이 이쁘고 귀여웠다. 천진난만한 모습에 덩달아 즐거워졌다”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