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부, 가처분 기각
역사 왜곡·미화 논란
정해인X지수 출연
'설강화' / 사진 = JTBC 제공
'설강화' / 사진 = JTBC 제공


시민단체의 '설강화'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

2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는 이날 시민단체 세계시민선언이 JTBC 측을 상대로 낸 JTBC '설강화: snowdrop'(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앞서 시민단체 세계시민선언 측은 '설강화'에 대해 "한국의 민주화에 대한 배경지식이 없이 드라마를 시청하는 시청자들에게 왜곡된 역사관과 국가 폭력 미화 행위까지 정당화하는 그릇된 가치관을 심어준다"라며 법원에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바 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설령 세계시민선언의 주장과 같이 왜곡된 역사관을 바탕으로 한다고 하더라도 국민들이 맹목적으로 수용할 것이라고 보기 어렵고, 세계시민선언이 임의로 국민들을 대신해 (상영금지 가처분을) 신청할 수도 없다"라고 기각 이유를 밝혔다.

한편, '설강화'는 방영 전 기획의도가 공개됐을 당시부터 안기부 미화 논란이 불거졌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