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사와 조이' 종영
옥택연X김혜윤 결혼 '해피엔딩'
사진=tvN '어사와 조이' 방송 화면.
사진=tvN '어사와 조이' 방송 화면.


악인 정보석과 최태환이 각각 위리안치와 행형을 받고, 옥택연과 김혜윤이 결혼하며 완벽한 권선징악 엔딩을 맞았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 최종회는 김조이(김혜윤 분), 어사 라이언(옥택연 분)의 수사가 마무리됐다.

이날 박승(정보석 분)과 박도수(최태환 분)의 처벌을 궁금해 하는 김조이에게 라이언은 "박도수는 삼천리 길 극지로 귀향보낸 뒤 위리안치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위리안치는 죄인이 거처하는 곳에 가시 울타리를 설치하고, 바깥 문을 항상 자물쇠로 잠그고 외부자들과 통하지 못하게 하는 감금형이다.

“죽는 것보다 더 못한 삶을 살게 해드리겠다”고 했던 라이언의 말대로 박승은 사탈관직 하고 행형에 처하게 됐다. 라이언은 “죄인을 가마솥에 넣고 끓이는 시늉을 하고, 솥에서 꺼낸 후부터는 살아도 죽은 취급을 하는 그런 벌"이라고 설명했다.

박승은 자신이 죽인 박태서(이재균 분)가 자신의 진짜 아들이고, 진짜 아들인 줄 믿었던 박도수가 자신의 서자 임을 알게 됐다. 이에 박승은 박태서가 죽던 순간을 떠올리며 한없이 눈물을 흘렸고, 비참한 처지로 골방에서 여생을 마무리했다.
사진=tvN '어사와 조이' 방송 화면.
사진=tvN '어사와 조이' 방송 화면.
방송 말미에는 라이언과 김조이가 결혼해 부부가 된 장면이 담겼다. 김조이는 라이언에게 "나리, 지금이 정말 좋습니다. 나리도 좋고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자유롭게 할 수 있어서 좋고. 행복해지고 싶은 것이 꿈이었는데 지금이 그렇습니다"라고 말했다.

라이언은 "나도 그렇다. 너와 함께 있는 이 시간이 내게 소중하고, 매 끼니를 너와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 조이야 나와 평생 함께 갈 길동무가 되어 주겠나"라고 프러포즈했고, 김조이는 라이언에 입술에 입을 맞추며 화답했다.

두 사람은 부부가 된 후에도 여전히 티격태격했다. 라이언은 "어지르는 사람 따로 있고, 치우는 사람도 따로 있고"라며 잔소리했고, 김조이는 "남의 방에 얹혀사는 사람이 누군데"라며 "나리 잔소리 때문에 못 살겠다. 그럴 거면 나리 물건도 다 가지고 나가시라"고 화 냈다. 이에 라이언은 김조이를 번쩍 들어 애정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