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포의 영업비밀'./사지제공=tvN
'노포의 영업비밀'./사지제공=tvN


개그우먼 박나래가 낙지와 함께 ‘여자 오대수’로 변신했다.

박나래는 지난 27일 방송된 tvN 예능 ‘노포의 영업비밀’에서 광희, 유튜버 웅이와 함께 서울 공덕동 소담길 노포 맛집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가 처음 찾은 식당은 최근 힙한 맛집이 생겨나고 있는 공덕동 소담길에서 15년 업력을 자랑하는 산낙지 노포. 매일 아침마다 무안에서 산지 직송을 한다는 노포의 주인은 싱싱한 산낙지를 서비스로 제공했다. 힘이 센 산낙지에 쩔쩔매는 광희와 웅을 본 박나래는 답답하다는 표정과 함께 ‘내가 박낙지였다“며 낙잘알의 면모를 과시했다.

박나래는 ”목포 출신 어머니가 낙지집을 5~6년간 운영했다“며 ’목포 박낙지‘의 자부심을 내세우며 산낙지를 손가락에 휙휙 감싼 후 다리부터 이빨로 뜯어먹었다. 이 모습은 마치 영화 ’올드보이‘에서 배우 최민식이 연기한 오대수와 흡사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목포 박낙지의 찐 먹방을 눈앞에 확인한 광희는 박나래를 ’좀비‘라 부르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러나 박나래는 낙지 같이 힘 있는 드립력으로 광희에게 반격했다. 박나래는 광희를 스마트폰에 비유하며 ”배터리가 없는 스마트폰이다. 유행하는 건 다 아는데 초반에 바짝 달리고 힘이 빠진다“며 ”방송계의 종이 인형“이라고 말했다.

’박낙지‘ 박나래와 ’광낙지‘ 광희, ’웅낙지‘ 웅은 철판낙지볶음과 연포탕, 해물파전 등 노포의 메뉴를 섭렵했음에도 허기를 토로해 놀라움을 안겼다. 결국 비장한 가위바위보 끝에 웅의 개인카드로 낙지 호롱구이를 구입한 세 사람은 ’스트릿 낙지 파이터‘라는 이름 아래 낙지를 맛있게 뜯어 먹으며 노포에서의 대미를 장식했다.

’노포의 영업비밀‘은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