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살' 권나라./ 사진=tvN 방송화면
'불가살' 권나라./ 사진=tvN 방송화면


배우 권나라가 tvN '불가살'에서 몸을 내던지는 액션부터 긴장감을 극대화하는 감정전달까지 캐릭터에 빙의하며 드라마의 역동성을 한층 끌어올렸다. 이번 작품을 통해 또 한 번 한계 없는 캐릭터 소화력을 증명한 그녀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권나라는 '불가살'에서 600년 동안 죽음과 환생을 반복하는 운명의 소유자 '민상운' 역을 맡아 전생에서는 신비로운 비주얼과 강렬한 존재감을, 현생에서는 밝은 미소 속 내면의 그늘을 모두 탁월하게 표현해내며 연일 호평을 끌어내고 있다.

지난 25일 방영된 3회에서는 민상운의 다사다난한 나날들이 그려졌다. 어린 시절 가족들이 목숨을 잃었던 옛집으로 찾아간 그녀의 앞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이의 기척이 다가온 것. 금방이라도 떨어져 나갈 듯 흔들리는 문손잡이를 바라보는 민상운의 눈에는 말로 다 할 수 없는 두려움이 서려 있었다.

하지만 이도 잠시,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민상운의 행동은 조금의 망설임도 없었다. 세상을 떠난 언니 민상연(한서진 분)의 외침을 떠올린 그녀는 불가살 단활(이진욱 분)과 마주하기 일보 직전 그 자리를 빠져나왔다. 이런 민상운과 단활, 두 사람 사이의 마주칠 듯 마주치지 않는 엇갈림은 앞날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고조시켰다.

또 늦은 시간까지 홀로 일하던 민상운에게 전생의 귀물 이한수가 찾아와 위협을 가하는 절체절명의 상황. 단활의 도움으로 그녀는 가까스로 이를 모면했다. 이후 민상운과 마침내 그녀를 찾은 단활, 그녀의 동생 민시호(공승연 분) 세 사람의 대치는 향후 전개될 이야기를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했다.

권나라는 몸을 아끼지 않는 열의와 집념으로 민상운의 시시각각 급변하는 순간을 극적으로 화면에 담아내며 보는 이들의 몰입도를 최대치로 끌어 올렸다. 특히 이한수를 향해 칼을 내밀며 "니들한텐 절대 안 잡혀! 불가살을 죽이기 전까지 나도 죽을 생각 없거든"이라는 대사에서는 민상운의 절실한 의지를 흔들림 없이 결연하게 나타냈다.

또 다른 한편, 권나라는 밝은 미소 속 내재된 어두움을 지닌 민상운의 감정을 순간의 눈빛과 표정의 변화만으로 묘사해내며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싱크로율을 선보였다. 이렇듯 캐릭터를 살아 숨쉬게 만든 그녀만의 한계 없는 소화력과 공감을 부르는 열연이 시청자들의 끊임없는 기대가 모아지는 이유다.

권나라가 활약 중인 '불가살'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작품으로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tvN에서 방송 중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