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된 도베르만 거둬 전원주택 이사했는데...
"심각한 문제에 민원 받아"
'개짖음' 문제, 강형욱의 해결방법은?

‘개훌륭’ 강형욱 훈련사, 전원주택 짖음 소음문제 보호자에게 “만나고 싶지 않은 이웃이다”
사진= KBS2 ‘개는 훌륭하다’ 캡처
사진= KBS2 ‘개는 훌륭하다’ 캡처


강형욱이 개짖음 문제에 해결법을 제시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는 전원주택 반려 생활 도중 짖음 소음으로 이웃과 불화를 겪는 고민견이 등장한다.

이날 ‘개훌륭’의 고민견은 도베르만 견종의 도찌다. 전 주인이 호텔링 해외로 이주해 파양된 사연을 보고 입양을 결심한 보호자 가족은 행복한 반려생활을 꿈꾸며 전원주택으로 이주한다. 그러나 이후 도찌는 이상 증세를 보였고, 점점 악화되는 상황에 보호자 가족은 ‘개훌륭’에 도움을 요청한다.

그중에서도 심각한 짖음은 이웃집 반려견과의 짖음 소음문제로 커져 결국 민원을 받는 일까지 발생한다.

이에 “만나고 싶지 않은 이웃이다”라고 밝힌 강형욱 훈련사는 보호자들의 짖음 문제에 대한 심각성과 견종에 대한 이해 부족에 안타까움을 보인다고 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이러한 보호자들과 도찌의 문제에 강형욱 훈련사는 과연 어떤 훈련을 진행할지, 전원주택 반려 생활 시 가져야 할 마음가짐과 주의점은 무엇일지 ‘개훌륭’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반려견과 반려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는 프로그램.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