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형표 빈 소년 합창단
육성재, 공연 당일 실수
사부 정재형, 바닥에 주저앉아
'집사부일체' 연말 공연/ 사진=SBS 제공
'집사부일체' 연말 공연/ 사진=SBS 제공


가수 육성재가 SBS ‘집사부일체’에 화려하게 돌아오자마자 위기에 빠진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는 올 한 해 코로나19로 마음이 텅 빈 국민을 위한 초대형 연말 공연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는 ‘천재 마에스트로’ 정재형이 사부로 출연해 사람들의 텅 빈 마음을 채워주기 위한 ‘빈 소년 합창단’ 기획부터 선곡까지의 과정이 그려졌다. ‘힘든 고개를 함께 넘어가보자‘는 염원의 메시지가 담겨 있는 곡 ‘홀로 아리랑’에 이어 영화 ‘라 비 앙 로즈’의 OST이자 미래에 대한 희망을 노래하는 프랑스 샹송 ‘Non, Je Ne Regrette Rien’을 선곡했다고 해 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불어넣는다.

이날 방송에는 불어에 무지한 멤버들과 일일 제자 육성재를 위해 벨기에 출신 줄리안 퀸타르트, 프랑스 출신 로빈 데이아나가 일일 불어 강사로 지원 사격에 나선다. 동시에 이들도 코로나로 연말에 고향을 가지 못하는 외로운 마음을 달래기 위해 ‘빈 소년 합창단’의 단원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대망의 공연 당일, 공연장에 도착한 멤버들과 육성재는 생각보다 크고 웅장한 무대에 긴장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해진다. 리허설 현장에서 가사를 틀리는가 하면 공연 시작 30분 전까지도 악기 연주 실수를 연발하며 정재형 사부를 바닥에 주저앉게 했다. 과연 멤버들과 육성재는 위기를 극복하고 ‘빈 소년 합창단’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집사부일체’는 26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