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 '5승'할까
'류돌프'로 변신
"연금술사의 메뉴"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제공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제공


'편스토랑' 류수영이 새로운 닭메뉴를 선보인다.

24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크리스마스 특집을 맞아 연말연시에 어울리는 2021년 마지막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어남선생 류수영, 먹대모 이영자, 집밥퀸 오윤아, 기프로 기태영 중 누가 어떤 메뉴로 2021년 마지막 출시 영광을 차지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모두 우승 경험이 있는 쟁쟁한 편셰프들의 대결. 그중에서도 어남선생 류수영이 비장의 무기 닭을 꺼낸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류수영은 과거에 치즈와 닭을 함께 요리한 치치닭, 토르띠야와 닭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또치닭으로 압도적인 평가와 함께 우승을 차지했다. 치치닭과 또치닭은 모두 완판행진을 기록하며 레전드가 된 메뉴. 그런 류수영이 또 닭을 꺼냈다는 건 어느 때보다 우승 의지에 불타오른다는 뜻이다.

이날 공개된 VCR 속 류수영은 크리스마스를 맞아 루돌프가 아닌, 류돌프로 변신해 스태프들에게 "메리 크리스마스"를 외쳤다. 이어 본격적인 크리스마스 요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사치닭이다. 사치닭은 새콤달콤한 사과로 사과크림소스를 만들고 닭가슴살을 함께 요리해 풍미를 끌어올린 메뉴다.

류수영은 "15분에 끝내야 하는 요리"라며 본격적인 사치닭 만들기에 돌입했다. 사치닭은 생각보다 간단한 조리 과정에도 불구, 마치 고급 레스토랑에서 볼 법한 비주얼을 자랑해 시선을 강탈했다. 뿐만 아니라 사과의 산미와 단맛으로 맛의 품격을 높였다고. 완성된 사치닭을 보며 신난 류수영은 에스파 '넥스트레벨' 댄스까지 추며 맛의 넥스트레벨을 자신했다.

실제로 류수영의 사치닭을 맛본 어벤져스 셰프 판정단은 "연금술사의 메뉴 같다", "닭요리의 왕이 왔다"라며 극찬을 쏟아냈다는 전언이다. 우승 치트키 닭을 꺼낸 류수영. 제대로 이를 간 류수영이 선보인 새로운 닭메뉴 사치닭이 그에게 5승 영광을 안겨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모든 것은 24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