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서' 고아성./사진제공=웨이브(wavve), 키이스트
'트레이서' 고아성./사진제공=웨이브(wavve), 키이스트


배우 고아성이 MBC 새 금토드라마 ‘트레이서’에서 비겁한 세상을 꿋꿋하게 정면으로 돌파하는 서혜영으로 변신한다.

오는 1월 7일 방송되는 ‘트레이서’에서 고아성이 5년 만에 MBC 안방극장에 복귀, 매력 넘치는 캐릭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웨이브 오리지널인 ‘트레이서’는 누군가에게는 판검사보다 무서운 곳 국세청, 일명 ‘쓰레기 하치장’이라 불리는 조세 5국에 굴러온 독한 놈의 물불 안 가리는 활약을 그린 통쾌한 추적 활극이다.

고아성은 극 중 조세 5국 조사관 서혜영으로 분한다. 서혜영은 무엇이든 정면으로 돌파하는 남다른 행동력의 소유자로, 뛰어난 직감과 조사력을 바탕으로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팀을 이끌어가는 캐릭터다. 특히 팀장 황동주 역을 맡은 임시완과 합심해 짜릿하고 통쾌한 활약을 보여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웨이브(wavve), 키이스트
웨이브(wavve), 키이스트
공개된 스틸과 포스터에는 꿋꿋하고 당찬 에너지를 뽐내는 고아성의 모습이 담겼다. 특유의 씩씩하고 쾌활한 매력은 물론, 인물의 깊은 내면까지 표현해낼 그녀의 다채로운 모습에 기대가 모이는 가운데, 현실의 벽 앞에서 좌절하지 않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고아성이 자신만의 색깔로 어떻게 녹여낼지 이목이 집중된다.

‘트레이서’ 제작진은 “고아성은 서혜영 캐릭터 그 자체가 되어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 극에 커다란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따뜻하고 유쾌한 매력을 통해 짜릿한 활약을 보여줄 고아성의 ‘믿고 보는’ 연기를 본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트레이서’는 ‘옷소매 붉은 끝동’ 후속으로 오는 1월 7일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