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근황 전해
트로트 가수로 변신
"나한테서 대 끊기니까"
하리수 / 사진 = MBN 영상 캡처
하리수 / 사진 = MBN 영상 캡처


'특종세상' 하리수가 이혼을 언급했다.

23일 밤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가수 하리수의 근황이 공개됐다.

하리수는 미키정과 이혼 후 트로트 가수로 변신,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하리수는 이혼에 대해 "같이 살면서도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아이를 낳고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계속 했다. 성전환한 사람은 자궁을 들어내지 않나"라며 "그걸 이식할까, 장기 이식(자궁 이식)을 할까 생각도 했다. 처음에는 아예 불가능했지만 가능할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들었을 때 더 간절해졌다. 그런데 그게 말처럼 쉽지 않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하리수는 "더 늙기 전에 내 남편이었던 미키정이 진짜로 아이를 낳게 되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고 있었고, 그 당시에 사업을 하면서 출장도 많이 다니고 하면서 둘의 사이가 소원해졌을 때 지금이 딱 적절한 시기가 아닐까 싶었다. 미키정 씨가 외아들이니까 독자다. 나한테서 대가 끊기니까"라며 울컥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