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의 바다'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우성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로 제작자로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전 '고요의 바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2014년 제1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호평 받은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 영화를 시리즈화했다.

최 감독은 "학교 다닐 때 졸업작품으로 찍었던 작품이다. 당시 마지막에 하고싶은 걸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만들었다. 그때만 해도 먼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영화들은 많았는데 달은 없었다. 다루지 않았던 배경을 무대로 이야기를 쓰고 싶었다"고 작품을 연출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정우성은 "독특한 설정이 굉장히 좋았다. 한국적인 SF를 할 수 있는 소재라 생각했다"고 제작을 맡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배우들이 본 제작자로서의 정우성은 어땠을까. 배두나는 "저렇게 열심히 하는 제작자는 처음 봤다. 하루도 안 빼놓고 현장에 계셨다. 너무너무 공을 많이 들이고, 후배들이 불편하지 않나 신경써줬다"고 고마워 했다.

공유는 "배우가 어떻게 하면 현장에서 조금 더 편할지 잘 캐치하더라. 정우성은 나에게 미지의 영역이었다. 내 나이 또래 남자들한테 정우성은 우상이었지 않나"며 "이번 기회로 좋은 형을 알게된 것 같아서 좋고, 너무 가까워진 것 같아 조금 불편하기도 하고, 업보같기도 하다"고 농담했다.

'고요의 바다'는 오는 12월 24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