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옷소매 붉은 끝동' 방송화면
사진=MBC '옷소매 붉은 끝동' 방송화면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웠다.

20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 12회는 전국 시청률 13.3%, 수도권 시청률 13.6%를 기록했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신작들의 공세 속에서도 금토 왕좌를 굳건히 하며 저력을 재확인시켰다. 또한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로 활용되는 2049 시청률 역시 전회 대비 상승한 5.0%를 기록했으며, 최고 시청률은 16.6%까지 치솟는 기염을 토했다.

'옷소매' 12회에서는 이산(이준호 분)이 영조(이덕화 분)로부터 왕위를 넘겨받는 과정이 다이내믹하게 그려졌다. 성덕임(이세영 분)의 이야기를 듣고 금등지사의 기억을 떠올린 영조는 사도세자(도상우 분)와의 약속대로 산에게 왕위를 넘겨줬다. 벼랑 끝에 몰린 제조상궁 조씨(박지영 분)는 끝내 자결을 하며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다. 뒤이어 영조가 산의 품에 안겨 눈을 감았고, 새로운 왕의 탄생과 함께 궁궐에 새바람이 불었다.

산이 왕이 됨에 따라 풋풋하고 서툴렀던 산과 덕임의 로맨스에도 미묘한 변화가 일어 보는 이의 심장을 쥐락펴락했다. 특히 대전의 지밀나인이 된 덕임이 산의 탕약 시중을 드는 장면이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덕임이 탕약을 마신 산의 입술을 닦아주고 편강을 물려주는 과정에서 산의 입술에 덕임의 손끝이 스치며 아찔한 텐션이 폭발한 것. 해당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6.6%를 기록, '옷소매' 12회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그런가 하면 극 말미에는 산이 덕임에게 "널 내 곁에 두고 싶어. 궁녀가 아니라 여인으로서. 난 너와 가족이 되고 싶어"라고 정식으로 청혼을 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본격적인 왕과 궁녀의 러브스토리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옷소매'는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오는 24일밤 9시 50분에 13회가 방송되며, 25일에 14회와 15회가 연속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