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지현 향한 애정
"정민철에게 소개해달라고"
애정표현은 '웃어주기'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류현진이 아내 배지현을 향한 애정을 전했다.

19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류현진이 출연했다.

서장훈은 류현진에게 "아내를 소개해준 지인이, '류현진의 감정 기복을 느꼈을 때가 딱 한 번 있다. 바로 배지현 앞에서다'라고 했다고 한다. 그렇게 잇몸을 환히 드러내면서 웃는 모습을 처음 봤다고 하는데?"라고 물었다.

류현진은 "내가 정민철 단장님에게 소개해달라고 했다. 그 당시 해설위원을 하셨을 때 같이 있어서"라고 답했다.

또, 요즘도 그렇게 웃냐는 질문에 "잘 웃어주려고 한다. 요즘엔 그렇게까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애정표현에 "환하게 웃어준다. 사랑한다는 말은 자주 해야 하나"라며 쑥스러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