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마음 깜짝 고백
"선 긋는 게 보였다"
유세윤, 커플 응원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유소민이 자기 속마음을 고백했다.

19일 밤 방송된 MBN '돌싱글즈2'에는 이덕연·유소민 커플의 동거 모습이 그려졌다.

유소민은 이덕연과 마주 앉은 자리에서 "이래서 (동거) 촬영하기 싫었어"라고 말해 MC들까지 놀라게 했다. 유소민은 "딱 선을 긋는 게 보이니까. 좋아하면 호감 표시를 하는데 나는 너한테 그런 걸 못 느꼈어. 나만 계속 너한테 얘기를 한다는 생각이 드는 거야. 내가 물어보는 것에 대답만 하고, 나를 별로 안 좋아하는 사람과 촬영한다는 게 힘들 것 같았어. 그래도 나는 좋게 하려고 이것저것 많이 준비를 했는데 너는 그런 것 같지 않은 거야"라고 말했다.

이덕연은 "네가 속앓이를 많이 하는 것 같아. 그런 감정들로 지금까지 얘기를 안하고 있었다는게 나는 좀 속상하네"라며 "나는 너한테 선 그은 적도 없고 관심이 없지도 않았어. 나한테 노력해보고 싶다고 해서 그것때문에 생각이 바뀌어서 나도 어렵게 선택한 거야"라고 밝혔다.

이어 이덕연은 "내 입장에서만 생각하면 싫으면 이렇게 안 그랬겠지. 나도 노력을 했다고 생각하거든. 내 공간에 들어와서 주변 사람들도 보여주고 지인을 공개한다는 것도 많이 노력했다고 생각하거든. 그렇게 변하는 나의 감정에 솔직해지자 싶었어"라고 마음을 전했다.

유세윤은 "덕연 씨의 입장에서 바라봤을 때 말로 표현을 못 했을 뿐 항상 즐거워 했다. 약불이라서 그렇지, 저 커플이 이어진다면 진하게 오래갈 것 같은 느낌이 든다"라고 응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