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심사평 논란
탈락자 선정과정 공개
"이승은에 호감"
'방과후 설렘'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방과후 설렘'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방과후 설렘' 측이 유리의 논란에 편집하지 않은 원본을 공개했다.

19일 밤 방송된 MBC '방과후 설렘'에는 앞서 논란이 됐던 소녀시대 유리의 탈락자 선정 이유 등에 대해 제작진의 무편집본 영상이 공개됐다. 제작진은 '지난주 2학년 탈락 과정에 대해 오해가 없도록 선발 과정을 다시 공개한다'라는 자막을 내보냈고 연습생 이승은의 탈락에 대해 다시 방송을 내보냈다.

유리는 탈락자 선정 과정에서 이지원에 대해 "다시 올라왔다. 치명적 매력 때문에. 두 명을 보냈는데 다시 떠오르더라"라고 말했고, 트레이너 영지는 "지원이 노래 실력은 '하'다. 그런데 욕심이 나서 올리고 싶단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이어 유리는 "여기서 질문이 있다. 승은이는 악바리다. 완전 악바리. 그래서 내가 승은이를 1차 때 고르지 않았었다. 군중과 무리에 있을 때는 눈에 띄지 않는데 근성과 기질이 있다. 귀여운 이미지, 실력은 카리스마 있고 반전이 있어서 어떻게든 살아남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영지는 "그런데 대중의 눈도 있다"라며 이지원에 대해 "간절한 눈빛을 선생님도 보셨냐"라며 다른 심사위원들에게 물었다. 이어 영지는 "스타성이 있다. 교육으로 되지 않는 타고난 거다"라고 말했고, 유리는 "하지만 두 명을 다 데려갈 수는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리는 제작진에게 "10명으로 구성되고 결속된 친구들이 한 팀으로서 많은 분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고민하다보니까 구성원들의 조합, 그 포지션을 잘 수행할 수 있는 친구들인지에 대해 고민했다"라고 말했다.

결국 이승은이 탈락하게 됐고, 유리는 "처음에 나도 이승은 학생에 대한 매력과 실력에 굉장히 호감을 갖고 있었다. 나보다 더 오랫동안 가까이에서 지켜보고 트레이닝해준 선생님들과 같이 함께 논의한 끝에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방송 특성상 현장 상황을 축약 편집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앞으로 좀 더 신중을 기해 제작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여 밝혔다.

유리는 탈락으로 울고 있는 이승은을 찾아가 "프로그램 방향과 조금 안 맞았을 뿐이지, 너무 잘 해줬어"라고 다독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