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혜리가 문세윤의 대상 수상을 예언한다.

19일 방송되는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목포의 맛' 특집에서는 게스트 혜리와 함께하는 목포 식도락 여행기가 그려진다.

이날 '1박 2일' 멤버들은 혜리와 함께 역대급 흥을 분출한다. 걸스데이의 명곡 메들리와 센터 본능을 소환한 혜리의 댄스 파티로 모두의 텐션이 치솟는다고.

혜리는 문세윤이 연말 시상식의 주인공이 될 것이라는 예언으로 분위기를 더욱 달아오르게 한다. 그녀의 동생 또한 "이번엔 문세윤이다"며 동일한 내용을 예측했다고.

이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뜨겁게 호응한다. 그 중 연정훈은 "샴페인 준비하겠다"고 덧붙이며 얼마 남지 않은 '2021 KBS 연예대상' 시상식에 기대감을 한껏 올린다.

이를 듣던 문세윤은 육중한 부담감을 느끼고 진땀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과연 그녀의 예언대로 문세윤이 '1박 2일 시즌4' 최초로 영예의 대상을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