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국 /사진제공=TV조선
송종국 /사진제공=TV조선


전 축구선수 송종국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19일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2002년 한일월드컵의 주역이자 '히딩크호 황태자'로 불린 전 축구선수 송종국의 새로운 도전이 그려진다.

송종국은 지난 10월 '마이웨이'를 통해 속세를 떠나 강원도 홍천에서 자연인 생활을 하고 있는 근황을 공개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두 번의 이혼으로 각종 루머에 시달리며 자취를 감췄던 그는 깊은 산골에서 반려견들과 함께 지내는 삶을 보여줬다.

자연인 생활을 공개하면서 한때는 모든 것이 두려워 도망치듯 숨어 지내는 것이 아니냐는 오해를 사기도. 그는 "새로운 삶에 대해 굳이 두려워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며 "단지 좋아하는 것을 하는 삶"이라고 당당히 말한다.

이날 송종국은 지난 방송 이후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모습을 공개한다. 현재 경기도 평택에서 축구교실을 운영 중인 그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누구나 축구를 쉽게 접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를 만드는 것은 물론, 유소년 축구 선수들의 지도자로서 가르치는 일에 집중하고 있다고.

그동안 팬들에게 받은 큰 사랑을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후학 양성에 책임과 의무감을 느낀다는 송종국이다. 그는 "방송을 할 때가 제2의 인생이라 말한다면, 제3의 인생은 오랫동안 아이들과 함께 뛰고 호흡하는 것"이라며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또한 평소 평택과 홍천을 오가며 바쁜 일정을 소화하는 그가 강원도 인제를 찾았다. 송종국이 발걸음 한 곳은 한 유소년 축구대회 현장으로,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영광을 함께한 이을용 전 감독이 주최한 대회였다. 이곳에서 송종국은 4강 신화의 또 다른 영웅, 최진철 감독도 만나 당시의 추억을 곱씹는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