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의 재화' 제작발표회
김나연 "내 이야기 같았다"
"공중파 데뷔, 기분 좋다"
'보통의 재화' 김나연/ 사진=KBS2 제공
'보통의 재화' 김나연/ 사진=KBS2 제공


KBS2 드라마 스페셜 '보통의 재화'를 통해 공중파에 데뷔한 배우 김나연이 당찬 패기를 선보였다.

17일 오후 '보통의 재화' 기자간담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개최됐으며 최연수PD, 배우 곽선영, 김나연이 참석했다.

'보통의 재화'는 불운의 아이콘인 것도 모자라 공황장애 진단까지 받아버린 보통 아닌 여자 김재화의 인생 우기 탈출기를 다룬 드라마다. 배우 곽선영과 최대훈, 김나연의 신선한 조합과 여운을 안길 전개를 예고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날 김나연은 자신이 연기한 '안희정' 역에 대해 "중학생 2학년이지만 어른인 척을 한다. 중학교에 들어가면 달라질 거라고 생각했는데 학교폭력 피해자가 되고 이상한 아줌마를 만나면서 꼬여버렸다고 생각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오디션을 통해 대본을 처음 보게 됐는데 내 이야기 같았다. 나도 아직 어리지만 '어리다'는 이야기를 듣는 건 나도 싫다. 그 점이 비슷한 것 같아서 마음에 들었다"며 "감독님도 너무 예쁘시고 감독님 같지 않으셔서 같이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KBS 단막극으로 공중파 데뷔를 한다는 것 자체가 너무 좋았다. 드라마 스페셜이 유명하다고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기뻤다. 드라마 촬영은 처음이었지만 너무 배려를 많이 해주셔서 감사했다. 그래서 별로 힘들지 않고 즐겁게 촬영을 마쳤다"고 밝혔다.

'인생 우기'를 맞은 시기가 있냐는 질문에 김나연은 "어리지만 나한테도 나름의 고민이 있다. 시험이라든가 친구들의 관계가 전부지만 나한테는 잠도 못 잘 정도의 고민이다"며 "그럴 땐 드라마를 질릴때까지 본다. 밤을 새워 피곤해서 쓰러지겠다 싶을 정도까지 드라마를 본다. 이러다보면 '내가 왜 이러고 있지? 뭐라도 해야겠다'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그때부터 움직인다"고 답했다.

'보통의 재화'는 17일 오후 11시 3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