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
'시고르 경양식' 새 멤버로 합류
최강창민과 '동질감' 형성
사진=JTBC ‘시고르 경양식’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시고르 경양식’ 방송 화면 캡처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가 ‘시고르 경양식’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하며 예능 첫 출연을 알렸다.

16일 방송된 JTBC ‘시고르 경양식’에서는 범규가 새 얼굴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전에 삼척에서 첫 영업을 성황리에 종료한 주방팀 최강창민과 이장우가 먼저 도착해 2호점 주방을 살폈다. 최강창민은 1호점때 끝없이 나왔던 설거지로 고생했던 일을 떠올리다 주방 구석에 있는 식기세척기를 발견하고 환호했다.

이장우는 최강창민에게 "저거 써봤어?"라고 물었고 최강창민은 "이렇게 내리면 된다"라며 사용 방법을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그는 식기세척기가 생겼다는 사실에 행복해 했다. 또한 더 넓어진 조리대와 편리해진 동선에도 만족감을 표한 최강창민은 "형, 이제 됐어"라며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2호점을 양구에서 오픈하게 된 멤버들은 비대면 면접을 통해 신입 멤버를 영입했다. 멤버들은 새롭게 합류하게 된 범규를 환영하며 신고식 댄스를 요청했고, 범규는 자신에 곡에 맞춰 격한 댄스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이수혁은 유독 범규를 반겼다. 그는 "그동안 본의 아니게 제가 막내여서 우중충했는데 범규가 와서 너무 반갑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범규는 홀 서빙에 투입됐다. 설거지를 잘 한다는 자기 소개와 함께 최지우의 적극 추천 덕분. 최지우는 “홀에는 범규가 필요하다”며 “어린 친구들이 왔을 때 얼마나 상큼하냐”고 말했다. 홀팀에 배정된 범규는 아이돌 선배 창민과 첫 인사를 나눴고, 그의 오리엔테이션은 기존 막내였던 이수혁이 담당했다.

최지우는 범규에게 조심스레 나이를 물었다. 범규는 2001년생으로 21살 이라고 답해 멤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조세호는 “여기에서 꼰대와 아닌 사람의 차이가 뭐냐, ‘01년생이구나 좋은데?’ 하고 끝나면 되는데 ‘내가 01학번인데 말이야’ 라고 하면 꼰대”라고 설명해 공감을 자아냈다. 이수혁은 “나는 88년생인데 올림픽 이야기만 1000번 들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장우와 최강창민도 2001년생이라는 범규 나이에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최강창민은 “나이가 깡패네. 부럽다”라며 웃었다. 또한 키가 180cm라는 범규에게 최강창민은 “우리는 성장판이 닫혔지만 넌 아직 자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식사 시간, 차인표는 범규에게 "몇 살때 데뷔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범규는 "연습생은 17살 때”라고 답했다. 최강창민 또한 16세에 연습생을 시작해 1년 후인 17살에 데뷔를 했다고 밝혔다. 범규는 최강창민을 향해 “바로 데뷔조였냐”고 물으며 자신도 그렇다며 동질감을 형성했다.

범규는 “처음 데뷔조 됐을 때 안한다고 했었다”며 “저는 원래 아이돌을 할 생각이 없었고 기타를 쳐서 꼭 밴드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확고하게 갖고 살고 있었는데 기회가 생겨서 기왕 이렇게 된 거 하나하나 열심히 해야겠다 했는데 갑자기 데뷔조가 됐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