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교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구교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배우 구교환이 한국의 호아킨 피닉스라는 반응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나도 모르게 마음을 이끌리게 만드는 자기님인 구교환과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D.P.'를 재밌게 봤다. 청룡영화상에서 인기상 받은 걸 축하한다"고 말했다. 구교환은 "좋다. 영화한테 대시한다는 생각으로 만든다. 편지 보내는 마음으로 만들었는데 답장을 받은 기분"이라고 했다.

구교환은 "의도를 갖고 나오는 것보다 이렇게 진짜 뵙고 싶었다. 대시하러 나왔다"며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함께 작품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나왔다. 사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좋아한다. 두 분의 팬이다"고 했다.
구교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구교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유재석은 "'반도' 찍을 때 연상호 감독이 호아킨 피닉스라고 했던데"라고 말했다. 이에 구교환은 "감독님의 홍보 전략, 마케팅 아니었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구교환의 롤모델은 빌 머레이다. 자신만의 인장이 있는 배우들을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또 유재석은 "구교환 씨 인기가 장난 아니다. 배우 분들 사이에서도 이종석 씨, 류준열 씨, 류덕환 씨, 손석구 씨가 구교환 씨한테 빠져서 헤어날 수 없다고 했다. 이번 영화제에서 이제훈 씨가 '다음에 작품을 같이 하고 싶다'고 했더라"고 했다. 구교환은 "신기하다. 제가 스스크린이나 브라운관에서 봐왔던 배우들이 저를 안다는 사실이 기분이 좋다"며 웃었다.

구교환은 '구며들었다'라는 수식어에 대해 "두 번 들었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자신의 매력을 '너의 주변인'이라고 다섯글자로 이야기 했다. 구교환은 "그렇게 되고 싶다"고 이유를 밝혔다.

유재석은 구교환의 목소리를 칭찬했다. 구교환은 "쑥스럽다. 자기 목소리 못 듣는다. 촬영 끝내고 후시 녹음하는데 삐삐 음성사서함 듣는 것처럼 무한대로 다시 녹음하고 싶은 기분이 든다"며 "연기를 처음 배울 때 조금 어려워했다. 목소리를 꾸미게 되고 만들다 보니 소리를 내는 게 힘들더라. 제 목소리를 가지고 연기를 해보니까 주변에서 칭찬을 들었다. 연기를 계속 해도 되는구나"라고 했다.
구교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구교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구교환은 "영화배우가 되고 싶어서 서울예대 영화과 시험을 계속 봤다. 가서 영화가 배우 혼자만의 것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며 "수업도 영화의 전반적인 것들을 두루 배우게 된다. 졸업했을 때에는 연출을 해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졸업을 했다. 사람 마음이 계속 바뀌는 것 같다. 지금은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고 했다.

독립영화 아이돌로 불리는 구교환은 다양한 작품 출연과 함께 연출작으로 관객과 만났다. 특히 공개 열애 중인 이옥섭 감독과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기도. 구교환은 "어떻게든 관객과 만나고 싶다. 그때 든 생각이 '내가 이야기의 주인이 되자'였다. '내가 보고 싶은 이야기를 만들어서 관객들에게 보여주자'라고 시작하고 연출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거창하고 거대한 스케일의 이야기가 아니더라도 관객을 만날 수 있더라. 휴대 전화 하나로도 영화를 만들 수 있는 시대가 왔다. 그래서 바로 주변의 좋은 동료들, 친구들한테 '영화를 찍자'고 했다. 쉬지 않고 계속 찍었다"고 덧붙였다.

구교환은 "계속 영화제도 두드렸다. 처음 영화제에 갔을 때 기분이 좋았다. 영화를 보지 않고 관객들 얼굴만 계속 봤다. 소개팅하는 기분이었다. 극장 안에서 불을 꺼놓고 그 장면을 본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흥분됐다. 그분들의 감성을 듣고 싶은 게 궁극적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