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성→김경남 출연
"생활비, 이제 자력으로"
'김정민 표 창법' 달라져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김정민이 MSG워너비 이후 달라진 삶을 전했다.

15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장현성, 김정민, 안은진, 김경남이 출연했다.

김정민은 "MSG워너비 이후로 생활이 바뀌었다"라며 "은행에서 빌려 쓰던 생활비를 이제는 자력으로 쓸 수 있게 됐다. 15년 간 힘들었던 걸 청산하고 아침에 라디오를 하고 있다. 다음 주부터는 아침 교양 방송에도 들어가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신곡 '미치도록 그립다'를 발표했다며 "MSG워너비 활동하면서 댓글을 많이 읽었는데 '촌스럽다', '아직도 노래를 저 스타일로 부르냐'라고 하더라. 옹호하는 분들은 '클래식이다'라고 해주셨는데도 아무래도 신경이 쓰여서 목소리를 부드럽게 해봤다"라고 달라진 창법으로 신곡을 홍보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