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포스터
'오징어 게임' 포스터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한국 드라마 최초로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 후보에 올랐다.

'오징어 게임'은 13일(현지시각)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후보 발표에서 텔레비전 부문 드라마 작품상과 드라마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후보로 지명 됐다.

골든글로브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의 투표로 시상작이 선정, 아카데미와 함께 미국의 양대 시상식으로 꼽힌다. 이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 드라마가 후보에 오른 것은 최초다. 앞서 영화 '기생충'과 '미나리'가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작품상 후보에 오른 '오징어 게임'은 '더 모닝쇼'(애플TV+), '포즈'(FX), '뤼팽'(넷플릭스), '석세션'(HBO)과 함께 수상을 겨룬다.

특히 '깐부' 이정재와 오영수가 연기상 후보에 올라 눈길을 끈다. 이 역시 처음이다. 주인공 기훈을 연기한 이정재는 '석세션'의 브라이언 콕스, '포즈'의 빌리 포터, '석세션'의 제레미 스트롱, '뤼팽'의 오마 사이와 경쟁한다.

일남 역의 오영수는 '더 모닝쇼'의 빌리 크루덥, '석세션'의 키에란 컬킨, '더 모닝쇼'의 마크 듀플라스, '테드 라소'의 브렛 골드스타인과 연기상을 놓고 맞붙는다.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내년 1월 9일 열린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