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신혜 /사진=KBS2 '사랑의 꽈배기' 온라인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황신혜 /사진=KBS2 '사랑의 꽈배기' 온라인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배우 황신혜가 드라마 '사랑의 꽈배기'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3일 KBS2 새 저녁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원용 감독, 배우 함은정, 김진엽, 황신혜, 윤다훈, 심혜진, 손성윤, 장세현이 참석했다.

'사랑의 꽈배기'는 거짓말 때문에 사랑과 인생이 총체적으로 꼬여버린 가족들의 코믹 멜로 휴먼 가족 이야기. 'TV소설 삼생이' '태양의 계절' '고양이는 있다' '다 줄 거야' '심청의 귀환' '깍두기' 등에서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환상적인 호흡을 이룬 김원용 감독과 이은주 작가가 7번째로 의기투합 작품이다.

극중 황신혜는 유복한 가정에서 공주처럼 자란, 여고 시절부터 맹옥희(심혜진 분)의 둘도 없는 친구 박희옥 역을 맡았다. 그는 오광남(윤다훈 분)과 다시 만나 사랑에 빠지며 절대 넘어선 안 될 선을 넘게 되는 인물이다.

심혜진은 착하고 순한 성격을 지닌 박희옥의 베스트 프렌드 맹옥희 역을 맡았다. 절친 박희옥과 남편 오광남의 은밀한 관계 때문에 불행의 나락으로 떨어지는 모습을 표현한다.

이날 황신혜는 "중년의 로맨스, 불륜이지만 그런 표현에 있어서 전반적으로 드라마가 밝다. 그런 가운데 깊고, 종합 선물 세트 같다. 맛이 골고루 다 느껴져서 굉장히 재밌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혜진은 "사람 사는데는 늘상 있는 일이다. 실질적으로 저한테 다가오는 일이 아니면 좋겠다. 드라마니까 재밌게 볼 수 있는 일이다. 무거운 소재를 코믹하게 그렸다. 유쾌하게 다가설 수 있어서 그런 장점이 있어서 좋은 것 같다. 이러한 갈등 구조라도 더 재밌게 연기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사랑의 꽈배기'는 이날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