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은정 /사진=KBS2 '사랑의 꽈배기' 온라인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함은정 /사진=KBS2 '사랑의 꽈배기' 온라인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배우 함은정이 '속아도 꿈결'에 이어 일일 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KBS2 새 저녁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원용 감독, 배우 함은정, 김진엽, 황신혜, 윤다훈, 심혜진, 손성윤, 장세현이 참석했다.

'사랑의 꽈배기'는 거짓말 때문에 사랑과 인생이 총체적으로 꼬여버린 가족들의 코믹 멜로 휴먼 가족 이야기. 'TV소설 삼생이' '태양의 계절' '고양이는 있다' '다 줄 거야' '심청의 귀환' '깍두기' 등에서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환상적인 호흡을 이룬 김원용 감독과 이은주 작가가 7번째로 의기투합 작품이다.

극중 함은정은 오소리 역을 맡았다. 오소리는 주체적이고 당차며 승부 근성이 있는 온라인 쇼핑몰 '꽈배기' CEO다.

이날 함은정은 "'속아도 꿈결' 이후에 일일 드라마를 또 하게 되어서 개인적으로 기분이 좋다.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일 드라마 매력은 하루 일과가 마무리 될 때쯤 드라마를 보면서 희노애락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늦은 밤 보다는 저녁을 먹을 때쯤 시간을 공유한다는 게 매력적이다"고 덧붙였다.

함은정은 "사실 드라마 촬영 외에 사적으로 길을 다니면 어른들이 본인 일처럼 생각하고 이야기 해주실 때 감동으로 와닿더라.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점이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한편 '사랑의 꽈배기'는 이날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