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생각 감히 할 수 없었다"…'엄마는 아이돌' 최고 시청률 6%


인기 아이돌에서 엄마가 된 원더걸스 출신 선예, 쥬얼리 출신 박정아,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변함없는 실력을 뽐냈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tvN '엄마는 아이돌'에서는 가희, 박정아, 선예가 새로운 아이돌 역사의 서막을 올리며 눈도장을 찍었다.

1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1%, 최고 6.0%,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8% 최고 5.5%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평균 2.5% 최고 3.6%, 전국 평균 2.4% 최고 3.6%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케이블, 위성 등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용기내 도전을 선택한 레전드 스타들 앞에는 현재 실력을 진단할 ‘현실 점검 무대’가 기다리고 있었다. 컴백 마스터로 나선 배윤정, 박선주, 김도훈 등 스타메이커들은 "프로그램 이름을 '엄마는 레전드'로 바꿔야한다"며 연신 찬사를 보내면서도 냉정한 평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처음 도전한 이는 그룹 쥬얼리 출신의 박정아였다. 아이돌로서 마지막 무대를 떠난 지 약 10년, 박정아는 긴장이 역력한 얼굴로 무대에 다시 섰다. 하지만 그도 잠시, 이어진 쥬얼리 '슈퍼 스타(Super Star)' 무대가 현장을 뒤집었다. 여전한 무대 장악력, 파워풀한 보컬부터 추억을 소환하는 '슈퍼 스타' 안무에 스튜디오는 물론 시청자들도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뿐만 아니라 박정아가 태민의 'MOVE'에 맞춰 출중한 댄스 실력을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보컬과 댄스 모두 '중(中)' 평가를 받은 박정아는 "더 좋아지는 게 제 목표"라며 열의 가득한 모습으로 훈훈한 웃음을 불렀다.

가희는 등장과 동시에 여전한 카리스마로 모두를 압도했다. 뿐만 아니라 제시의 '어떤X'와 블랙핑크 리사의 'LALISA'를 소화하며 전성기 시절의 기량을 드러냈다. 특히 그룹 애프터스쿨 시절 댄스 실력으로 유명했던 가희답게, 클래스가 다른 댄스 무대로 시청자들을 열광시켰다.

김도훈은 "더 이상 설명이 필요없다. 점검이 아니고 감상해야 한다"며 찬사를 보냈고, 현장에 자리한 현역 아이돌들은 가희의 이름을 연호하며 팬심을 드러냈다. 가희는 "무대가 그립다는 생각을 감히 할 수 없었다"며 보컬 평가 '하(下)'를 받은 것에 대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피날레는 그룹 원더걸스 출신의 선예가 장식했다. 선예는 "엄두가 나지 않는다. 여기 있는 게 믿기지가 않는다"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지만, 보컬과 댄스 부문 모두에서 '상(上)' 평가를 받아냈다.

선예는 윤하의 '기다리다'를 열창하며 여전히 독보적인 보컬을 선보였고, 박선주는 "지금 '엠카운트다운'무대를 보고 있는 것 같다. 어떻게 저렇게 빛이 나는지"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버터(Butter)'에 맞춰 댄스 무대를 펼친 선예는 '노바디' 등 과거 시그니처 안무까지 보여주며 뜨거운 호응을 자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