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조선
사진제공=TV조선


오정세가 '맘블리' 황우슬혜, 정수영, 송아경, 이나은과 일촉즉발 대치한다.

11일 밤 9시 첫 방송 되는 TV조선 새 토일미니시리즈 '엉클' 측은 오정세가 '맘블리' 황우슬혜, 정수영, 송아경, 이나은에게 쫓기는 전광석화 도주 현장을 공개했다.

'엉클'은 동명의 BBC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누나의 청천벽력 이혼으로 얼떨결에 초딩 조카를 떠맡은 루저 뮤지션 삼촌의 코믹 유쾌 성장 생존기다.

오정세는 극중 애정결핍 루저 뮤지션 왕준혁 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극중 왕준혁은 전도유망한 뮤지션이었지만 친구와 가족의 배신으로 백수로 전락한 인물. 급기야 이혼 후 나타난 누나 왕준희(전혜진 분)로 인해 조카 민지후(이경훈 분)의 육아엉클로 거듭나면서 집단 차별주의 속에서 처절한 생존기를 벌인다.

또한 황우슬혜는 김유라 역, 정수영은 천다정 역, 송아경은 오현주 역, 이나은은 정수진 역을 맡아 강남 4구 로얄스테이트 내 맘클럽인 맘블리 회원들로 왕준혁 가족과 대립을 벌인다.
사진제공=TV조선
사진제공=TV조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왕준혁이 자신을 바바리맨으로 오해하는 맘블리들을 피해 달아나는 모습이 담겼다. 덥수룩한 수염과 목이 늘어난 면티, 낡은 바바리를 입고 있는 왕준혁이 학교 앞에 등장하자 '맘블리' 김유라, 천다정, 정수진이 제지하며 막아선다.

계단 위로 오른 왕준혁은 바바리를 손으로 부여잡은 채 맘블리들을 피해 도망치고, 맘블리들은 놀라움과 충격이 교차된 표정으로 왕준혁을 지켜보는 터. 과연 왕준혁이 바바리맨으로 오해받고 쫓기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서울 서대문구 한 초등학교 앞에서 진행된 이번 전광석화 도주 장면 현장에서 배우들은 반전 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후문. 오정세와 '맘블리' 황우슬혜, 정수영, 송아경, 이나은 등 배우들은 슛 소리와 동시에 웃음기 없는 천연한 표정으로 차진 코믹 열연을 펼쳐냈고, 카메라가 꺼지자 언제 그랬냐는 듯 호쾌한 웃음소리를 터트리며 현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제작진은 "극중 왕준혁과 맘블리가 그려 낼 좌충우돌 에피소드는 중요한 관전포인트 중 하나"라며 "강력한 웃음과 쫄깃한 긴장감을 동시에 가져다줄 이들의 이야기를 이날 밤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