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 촬영 기간 너무 길다고 생각"
"감정 어떻게 유지하나 고민 많았다"
'공작도시' 수애./사진제공=JTBC
'공작도시' 수애./사진제공=JTBC


배우 수애가 5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물.

수애는 "오랜 만에 드라마 촬영이라 긴장을 많이 했다. 촬영 들어가기 전에 찍는 기간이 8개월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길다고 생각했다.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재희의 감정을 어떻게 유지해야하나 고민을 많이 했는데, 촬영을 하고나니 오히려 긴 시간이 장점이 됐다. 컨디션을 잘 조절하면서 촬영할 수 있었고, 바뀐 제작 환경에 잘 적응해가며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촬영이 끝난 지 일주일 밖에 안 됐다. 아직 내 안에 재희가 많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수애는 윤재희의 매력에 대해 "미워할 수 없는 솔직함"이라며 "무모한 욕망을 가지고 있기도 하지만, 자신의 감정을 숨기지 않고 치열하게 사는 그녀가 안쓰럽기도 하다. 한편으로는 굉장히 용기가 있다. 주체적인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그녀를 많이 응원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공작도시'는 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