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인 박명수가 가수 장우혁에게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 댄서들과의 맞대결을 제안했다.

8일 방송된 KBS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1세대 아이돌 그룹 H.O.T. 출신 장우혁이 '고정 고정 고정을 잡아라'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장우혁은 과거 SBS '스타킹'에서 팝핀을 선보인 모니카를 떠올렸다. 그는 "당시 여자분이 팝핀을 춰서 너무 놀랐다. 지금은 팝퍼가 많은데 당시만 해도 팝핀은 남자의 장르라고 생각했다. 전세계적으로 여자는 많지 않았는데 너무 놀랐다. 지금 너무 잘 돼서 좋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모니카가 장우혁을 이겼다. 요즘 '스우파'가 난리났다"고 장난쳤다. 이에 장우혁은 "언제 이겼느냐? 뭘 자꾸 이겨야 하냐. 이기고 싸우고 그럴 이유는 없다"고 맞받아쳤다.

박명수는 "'스우파'에 출연한 댄서들이 하나하나 안틀리게 정교하게 춤을 추는 걸 보고 감동 받았다"고 했다. 그러자 장우혁은 "전 이시절이 올 줄 알았다"고 인정했다.

이에 박명수는 "'스우파' 나가서 1대1 배틀 붙으면 자신있냐"고 되물었다. 장우혁은 "자신 없다. 솔직히 너무 잘한다"고 겸손해 했다. 박명수는 "많이 쫄았다. '장우혁이 '스우파'에 쫄았다'라고 헤드를 잡아 달라"며 웃었다.

결국 장우혁은 "완전 패배 했다. 하지만 앨범이 나왔다"라며 '앨범 홍보'에 집중하며 센스있게 받아쳤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