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록 /사진제공=넷플릭스
김신록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신록이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최대 수혜자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야기 했다.

김신록은 3일 오전 텐아시아와 화상으로 만나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극중 김신록은 박정자를 연기했다. 박정자는 어린 자녀들 앞에서 갑작스레 지옥행 선고를 받은 엄마다. 특히 김신록은 '지옥'의 최대 수혜자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이날 김신록은 "'지옥'이 공개된 후 '20년 전에 너랑 만났었는데 기억하니'라는 연락이 많이 오더라. 사실 지금 찍고 있는 드라마나 영화도 '괴물' 이후에 저한테 들어온 작품이다. 인지도 변화는 이런 인터뷰 자리가 많이 생긴 걸로 체감하고 있다. 대중이 저를 궁금해 해주시고 말을 걸어주는 것 같아서 설레고 기쁜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신록 /사진제공=넷플릭스
김신록 /사진제공=넷플릭스
이어 "출연한 배우 중에 제가 가장 인지도가 없기 때문에 저를 발견하시는 기쁨들이 있으신 것 같다. 저를 발견하셨으니 다음에는 일종의 너그러운 찬사가 힘들지 않을까 싶다. 인생에서 한 번 받을 수 있는 칭찬을 받은 것 같아 기쁘다"고 덧붙였다.

김신록은 "드라마가 나온 뒤 시청자로 '지옥'을 보니까 박정자는 구조적으로 중요한 역할이구나 싶었다. 대본을 봤을 때부터 실감이 나긴 했다. 대본을 봤을 때는 지옥 고지를 받는 순간부터 시연을 하는 것까지 나오는 게 버 밖에 없다. 지옥의 로직을 보여주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그 로직을 잘 따라가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여러모로 부담스러웠다"고 토로했다.

또한 "예를 들면 모성을 연기한다기 보다는 지킬 수 없는 걸 지키려는 인간을 연기해보자고 생각했다. 변호사 사무실에서도 부탁하러 온 약자이긴 하지만 내 나이 또래의 변호사가 있을 때 너무 계급적으로 내가 더 미천하거나 하찮은 사람처럼 보이고 싶지 않을 수도 있었다. 인간 대 인간, 매 순간 느끼는 심리를 세분해서 이해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옥'은 지난달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됐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