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김주령
전세계적 인기 누려
"아이 앞에선 안 싸워"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김주령이 '오징어게임' 인기 이후 달라진 SNS 팔로워 수에 대해 언급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의 배우 김주령이 출연했다.

김주령은 '오징어게임' 속 자신의 명대사 "나 한미녀야"를 연기했고 "어색하다"라며 곧바로 미소를 지었다.

신동엽은 "'오징어게임'이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 실감이 나냐"라고 물었고, 김주령은 "'오징어게임'이 잘 되고 나서 생애 처음 하는 경험이 많아졌다. 예를 들면 예능 프로그램에도 나오게 됐고 인생 첫 화보도 찍게 됐다. 팔로워 수가 엄청나게 늘었다. 예전에는 400명인데 지금은 240만 명이다"라며 6000배 가까이 늘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결혼 11년 차 김주령은 9살된 딸이 있다고. 서장훈은 "남편과 싸울 때 한미녀가 튀어나온 적이 있냐"라고 물었고, 곧바로 한미녀에 몰입해 "이렇게 하면 안 되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주령은 "신혼 때는 언성 높이면서 싸우기도 했는데 아이 앞에서는 싸우는 모습을 보여주지 말자고 약속했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