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자동 양세찬 레이스
"정식으로 안 사귀었을 걸"
김종국 "허벅지 앙상" 앞담화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지석진이 유재석의 과거 연애담을 털어놨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 582회에는 '효자동 양세찬' 레이스가 그려졌다.

한 멤버씩 앞으로 나와 노래가 나오는 헤드폰을 끼고, 멤버들이 그의 앞담화를 할 때마다 점수를 받는 게임을 진행했다.

첫 멤버로 유재석이 헤드폰을 꼈고, 다른 멤버들은 유재석의 앞담화를 시작했다. 지석진은 "쟤 그거 알아? 연상이랑 사귀다가, 방배동에서 '말 놓을게'하다가 뺨 맞았잖아"라며 "내가 알기에 정식으로 한 번도 안 사귀어봤을 걸?"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조동아리 멤버들이 클럽에 갔을 때를 언급하며 "우리 따라다니면서 방 잡던 애였다. 그런 애가 지금 국민MC가 됐다"라고 전했다.

김종국은 "자기 옷 핏에 자부심이 너무 많더라. 허벅지도 앙상하다"라고 말했고, 지석진은 "너 정말 촌스러워"라고 앞담화를 했다.

이후 유재석은 "저 형 방배동에서 무릎 꿇은 이야기 해줘?"라고 반격했고, 지석진은 아무런 말도 하지 못한 채 웃기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