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최준' 만났다
"몰래 카메라야?"
적극적 팬심 '깜짝 포옹'
'오늘부터 무해하게' / 사진 = KBS 영상 캡처
'오늘부터 무해하게' / 사진 = KBS 영상 캡처


'오늘부터 무해하게' 공효진이 '최준' 부캐로 활동 중인 김해준의 등장에 놀라워 했다.

2일 밤 방송된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에는 '최준' 김해준이 죽도를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공효진은 "내가 진짜 잘 안 웃는데 최준을 보면서 웃는다"라며 '최준'을 좋아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이 날 아침에는 공효진의 유일한 연예인 '최준' 김해준이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공효진은 깜짝 놀란 표정으로 김해준에게 다가갔고, 김해준은 최준으로 빙의해 "미안해요, 나 헌팅할 생각 없어"라고 도도한 반응을 보였다. 공효진은 "반갑다"라며 갑자기 껴안으며 팬심을 드러냈다.

김해준은 갑작스러운 포옹에 깜짝 놀라며 "이게 무슨 일이야"라고 말했다. 공효진은 "몰래 카메라냐. 이거 어떻게 된 거냐"라고 물었고, 제작진은 "너무 좋아한다고 해서 섭외했다"라고 전했다.

'최준' 김해준은 "준이를 매일 봐요? 어떤 이유에서 준이를 매일 봐? 비 맞지 마, 바보야"라며 공효진의 머리를 손으로 가려줬다. 최준은 "너무 예쁘다. 잠깐만! 비 내리지 말아봐! 웃는 거 뭐야, 귀여워"라고 느끼한 멘트를 보였다. 공효진은 최준에게 "귀엽다"라며 적극적인 팬심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