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윤, 이혼 진행 중
"아빠 뺏고 싶지 않다"
6살 딸과 생활 공개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최정윤이 이혼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2일 밤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배우 최정윤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정윤은 "최근에 드라마를 마치고 일상을 지내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최근 어떻게 지냈냐고 물었고, 최정윤은 "기사에 나온 상황 그대로다. 보통은 '이혼'이라고 나와야 하는데 '진행 중'이라고 나왔다. 진행 중인 건 맞다"라고 전했다.

또 최정윤은 내 선택으로 결정하고 싶지는 않다. 이건 딸과 나, 아빠의 문제다. 가장 중요한 건 딸이다. 내 선택으로 아빠를 뺏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정윤은 "딸이 언젠가 '괜찮아'할 때까지 기다리고 싶다. 법이 허용한다면"이라며 딸 지우를 소개했다. 6살 딸 지우에 대해 "딸이 나를 성장시키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