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콘셉트 장인
디렉터→신규 레이블 대표
"'으르렁', 듣자마자 좋았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민희진 대표가 엑소의 '으르렁'에 대해 언급했다.

1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내년에 큰 일 낼 사람들' 특집이 그려졌다.

이른바 '아이돌 콘셉트 장인'이라 불리는, 아이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에서 신규 레이블의 대표가 된 민희진이 출연했다.

민희진 대표는 앞서 SM에 재직했을 당시 소녀시대 'Gee', 엑소 '으르렁' 등 수많은 작품들을 남겼다. 민 대표는 "엑소 '으르렁' 앨범 콘셉트와 교복 의상을 맡았던 민희진 대표는 "음악 듣자마자 정말 좋았다. '으르렁'이라는 제목이 재미있었고 청춘의 상징 같았다. 교복은 일생에 어떤 한 순간에만 입을 수 있는 특별한 옷이지 않나. 소녀시대 'Gee'와 비슷한 거다. 엑소가 그 시절 풋풋한 아름다움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민희진 대표는 "다같이 보여졌을 때의 완결성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음악을 들으면 항상 그림을 떠올리게 되는데 '으르렁'은 학교 얘기를 하면 너무 재미있겠다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