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 '술꾼도시여자들' 종영 인터뷰
종이접기 유튜버 '강지구' 캐릭터 소화
파격 연기에 주변 반응은?
가수 겸 배우 정은지./사진=IST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정은지./사진=IST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정은지가 파격 연기에 대한 주변 반응에 대해 언급했다.

그룹 에이핑크 멤버이자 연기자 정은지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IST엔터테인먼트 대회의실에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극본 위소영, 연출 김정식 / 이하 ‘술도녀’) 출연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술꾼도시여자들'은 미깡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작품. 극중 정은지는 겉은 차가운 듯 보여도 속마음은 따뜻한 생계형 종이접기 유튜버 ‘강지구’ 캐릭터를 소화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정은지가 연기한 ‘강지구’는 흡연과 음주, 거침없는 생활 욕설로 뜨거운 관심을 모은 바. 주변 반응은 어땠을까.

우선 정은지는 흡연 연기에 대해 “엄청 어려운 기분은 아니었는데 손에 담배를 들고있고 앞에 카메라가 있고 사람들이 쳐다보고 제가 잘 피나 지켜보는 게 부담스럽긴 했다”며 “데뷔를 에이핑크로 했다보니 그런 장면이 생소하고 재미있었던 모양이다. 안 본 척 하며 다들 보시더라”며 어색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금연초를 준비 해주셨는데 쑥 뜸 맛이 나더라. 기억이 좋진 않다. 입 안에 쑥뜸을 뜬 느낌”이라며 “부모님께도 미리 전화 드렸다. 진짜 담배가 아니니 염려 마시라고. 동생에 따르면 그 장면을 미리 예고는 했지만 두 눈으로 실제로 맞닥뜨린 부모님이 많이 놀라신 모양이다. 식사를 멈추고 가만히 보고 계셨다고”라며 민망해 했다.

팬들의 반응은 의외로 쿨했다. 그는 “팬들과 소통하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언니 무서워요’라고 메시지 왔다”면서도 “고맙게도 낯설어 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지구와 저를 분리해서 봐 주는 것 같아 고마웠다”며 “그 전 작품에서도 그랬다. ‘응답하라’도 데뷔 초인데도 팬들이 놀랄 만한 장면이 많았기에 면역이 되지 않았나 싶다”며 웃었다.

끝으로 “어떤 역을 해도 그 캐릭터로 봐 주셔서 작품 할 때마다 고맙다”며 “덕분에 팬들 때문에 연기에 있어 걱정했던 적은 없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