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FT아일랜드 최민환이 매제에게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KSB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이 아버지와 매제, 아들 재율이와 김장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민환은 아들 재율, 매제와 함께 아버지가 지은 별장으로 향했다. 이는 가족의 연례행사인 김장을 위한 것. 최민환은 매제에게 "1년 중에서 중요한 행사"라며 "처음이시면 제가 많이 알려드려야겠네요"라고 말했다.

먼저 내려와 계신 최민환의 부모님은 이들을 반겼다. 최민환의 아버지는 김장을 해 본 적이 없다는 사위에게 "고생 좀 해야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민환의 어머니는 허리가 아픈 관계로 김장의 주도권을 남자들에게 넘겼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최민환과 최민환의 매제는 부모님이 직접 농사를 지은 배추를 뽑기 시작했다. 배추 운반은 최민환, 배추 뽑는 건 매제가 담당했다. 최민환의 아버지는 능숙하게 일하는 사위의 모습을 보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반면 최민환은 느릿느릿 나르다 딱 걸렸다.

결국 최민환과 매제의 역할이 바뀌었다. 최민환은 수레에 가득 담은 배추를 옮기다가 땅에 쏟는 대형사고를 냈다. 아버지는 최민환에게 "군대에서 살 빼면서 운동 열심히 했다며. 이렇게 기운이 없어?"라고 물었다. 최민환은 "운동이랑 이건 다르다"라고 답했다. 또한 최민환은 "이 집안에 남자는 나 하나 뿐이었는데 매제가 들어오면서 아버지가 매제 칭찬을 많이 하고, 자리를 빼앗긴 것 같고 언짢았다"라고 토로했다.

아버지는 사위에게 "부부 싸움은 하고 살아?"라고 물었다. 최민환의 매제는 "부부 싸움 잘 안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다영이가 힘들다고 하면 '힘들구나'라고 해줘야하는데 '너만 힘든 게 안아니다. 나도 힘들다'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최민환은 "여자한테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여자들은 공감해 주는 거 좋아하고 리액션만 해줘도 80%"라고 조언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