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패는 아니죠?"
차승원 "JMT 이사 재직"
'유 과장'과 트러블?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차승원이 마 이사로 빙의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차승원이 영화 '낙원의 밤' 속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깜짝 등장했다.

차승원은 극 중 마 이사 역할로 빙의, "신 전무에게 연락이 왔는데 못 온다고 하더만. 온다고 하고 갑자기 안 온다는 건 나랑 해보자는 거지"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JMT의 이사로 재직 중이다"라고 콩트를 시작했다.

유재석은 "원래 어떤 일을 하셨냐. 깡패는 아니죠?"라고 물었고, 차승원은 "깡패라니. 한 회사의 이사에게 깡패라니. 너무 실례되는 질문 아니야?"라며 험악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또 차승원은 "내가 여러 가지 일들을 하고 있다. 엔터 업계에도 종사하고 있는데 로펌 사무실에도 잠깐 있었다. 숙박업도 스페인에서 했었다. 하숙집 같이 했었던 유 과장도 알고 있겠네? 지금은 나랑 트러블이 있어서 사이가 틀어졌다. 돈 문제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사람들이 보면 이게 진짜인 줄 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