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김현주./사진제공=넷플릭스
'지옥' 김현주./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26일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에 출연한 배우 김현주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김현주는 무섭게 세력을 키워나가는 새진리회와 맞서는 민혜진 변호사로 분해 열연했다.

신념을 지키기 위해 물불가리지 않는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묻자 김현주는 "솔직하게 고백하자면 나는 정의롭다기 보다 비겁한 쪽에 가깝다"며 "신념이라는 게 사건에 대해 환경적인 자극에 대해 자신이 가지는 태도나 사고방식인데 나는 맞서 싸운 적은 없다. 조용히 누군가 나와 같은 사람이 싸워주길 바라는 사람인 것 같더라. 무언가 내 의견을 피력한다거나 그런 사람이 아니다. 민혜진과는 그런 면에서 차이가 있다. 그래서 표현하는데 있어서 진지하게 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유아인, 박정민, 원진아, 이레 등 젊은 대세 배우들과 함께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서는 "생각이 많았다. 경력만 오래됐지 난 모르는 현장 작업들이 많더라. 새로운 것들에 익숙한 후배들을 보며 내 시간이 멈춰있었고, 스스로 새로운 것들을 받아들이는 것에 두려움이 있었구나 느꼈다. 선배지만 배울 점이 너무 많은 후배들이었다. 각자 위치에서 자기만의 색을 뿜어낸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 않나. 내심 자랑스럽고 뿌듯하더라. 배우로서 많은 생각을 하게 한 작품인 것 같다"고 말했다.

'지옥'을 통해 액션 연기에 도전한 김현주. 그는 "재밌었다"며 "여태 했던 작품들이 감정 소비가 많았다. 작품을 준비하는 과정이 느끼고 생각하고 추상적 의미였다면, 민헤진 액션은 그런게 없어서 좋았고, 스스로 설레고 흥분됐다. 처음하는 거라 어려움이 없지는 않았는데 액션팀이 많이 도와줬다"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 '언더커버'와 촬영을 병행해서 시간을 많이 발애하진 못했다. 그래서 촬영 세 달 전부터 액션스쿨에 가서 연습을 시작했다. 기초적인 것부터 배웠는데 생각보다 내가 몸을 쓸 줄 알더라. 스스로 놀랐다. 운동 신경이 있는 편이었다는 재발견의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은 없을까. 김현주는 "현장에서 농담식으로 주고 받았다. 시즌2가 나온다면 나는 꼭 나오겠다는 기대감이 있지 않나.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는 아이를 딸처럼 키울 것 같고, 나보다 강인한 여성으로 키워서 좋은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사람으로 만들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